중국대사관 위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요리킹 조회 1회 작성일 2020-12-02 16:30:25 댓글 0

본문

"휴스턴 중국 영사관 폐쇄" vs "우한 미국 영사관도" 맞불 / SBS

미국 정부가 휴스턴에 있는 중국 총영사관에 대해 72시간 안에 폐쇄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으면서 미국의 지적 재산권과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조치라고만 했는데 중국은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원문 기사 더보기
https://news.sbs.co.kr/y/?id=N1005895854


#SBS뉴스 #SBSNEWS #SBS_NEWS #에스비에스뉴스 #8뉴스

▶SBS 뉴스 채널 구독하기 : https://n.sbs.co.kr/youtube
▶SBS 뉴스 라이브 : https://n.sbs.co.kr/youtubeLive , https://n.sbs.co.kr/live

▶SBS 뉴스 제보하기
홈페이지: https://n.sbs.co.kr/inform
애플리케이션: 'SBS뉴스' 앱 설치하고 제보 - https://n.sbs.co.kr/App
카카오톡: 'SBS뉴스'와 친구 맺고 채팅 - https://pf.kakao.com/_ewsdq/chat
페이스북: 'SBS뉴스' 메시지 전송 - https://www.facebook.com/sbs8news
이메일: sbs8news@sbs.co.kr
문자: #6000
전화: 02-2113-6000

홈페이지: https://news.sbs.co.k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bs8news
트위터: https://www.twitter.com/sbs8news
카카오톡: https://pf.kakao.com/_ewsdq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bsnews

휴스턴 주재 中 영사관 폐쇄...백악관 "보복 중단하라" / YTN

[앵커]
미국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 미국 정부가 요구한 시한에 맞춰 간판을 내리고 폐쇄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중국이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로 맞대응에 나서자 미 백악관은 중국에 보복과 해로운 행동을 중단하라고 경고했고, 미국 법무부는 중국 영사관에 은신해 있던 중국 군사 연구원을 체포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강태욱 특파원!

미국이 폐쇄를 요구하면서 72시간의 시한을 정했는데요. 시한에 맞춰 영사관 문을 닫았죠?

[기자]
미국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 미국 정부가 요구한 폐쇄 시한을 맞아 짐을 싸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현지 매체인 휴스턴 크로니클은 현지 시각 24일 오전 휴스턴 총영사관 건물 주변에 대형 트럭 등이 배치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영사관 직원과 인부로 추정되는 사람들이 이사 차량에 대형 여행 가방, 개인 소지품과 옷걸이 등 영사관 물건들을 실어 날랐다고 덧붙였습니다.

중국 총영사관 건물이라는 것을 알리는 간판은 벽에서 떼어진 상태였고, 입구에는 자물쇠가 굳게 채워졌습니다.

휴스턴 총영사관은 미국과 중국이 외교 관계를 맺은 1979년 중국이 미국에 처음 개설한 영사관입니다.

[앵커]
중국 정부는 이에 맞서 청두의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라고 요구했는데 여기에 대해 미국 정부는 어떤 반응을 보였나요?

[기자]
미국 백악관은 중국이 맞불 조치로 청두 주재 미국 총영사관 폐쇄를 요구한 데 대해 경고했는데요.

존 울리엇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성명에서 중국공산당이 '이에는 이' 방식의 보복에 관여하기보다는 이런 해로운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 폐쇄에 대한 조치는 미국의 지적 재산권과 미국 국민의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취해진 조치였다고 정당성을 거듭 주장했습니다.

오후에 브리핑에 나선 케일리 매커내니 대변인도 이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미국 국무부와 법무부, 정보기관 등 관련 부처 당국자들도 배경 설명을 하는 브리핑을 했는데요.

중국 공관의 스파이 활동과 다른 악의적 활동은 미국 전역에서 일어났지만, 휴스턴 총영사관의 경우가 최악의 수준이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연구과도 연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법무부는 중국 영사관에 숨어있던 중국인 군사 연구원을 체포했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습니다.

체포된 연구원은 탕주안으로 샌프란시스코 주재 중국 영사관에 은신해 있었고 오는 27일 법정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탕주안 연구원은 데이비스 캘리포니아대학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는데 비자를 신청하면서 자신의 중국 인민해방군 복무 경력과 중국공산당과의 연루 사실을 숨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미 당국은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중국인 학생과 연구원에 대해 전통적인 방식을 벗어난 지식재산권 수집가로 활동할 위험이 높다는 이유로 입국을 금지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taewookk@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4_202007250805593756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오성홍기 내린 휴스턴 중국 영사관…청두선 '지지 폭죽' / SBS

미국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 미국이 요구한 시한에 맞춰서 철수됐습니다. 미국의 이러한 조치에 맞서 중국 역시 폐쇄를 요구한 쓰촨성 청두 주재의 미 총영사관 앞에서는 중국의 맞불 조치를 지지하는 폭죽이 터졌습니다.
베이징에서 김지성 특파원입니다.

원문 기사 더보기
https://news.sbs.co.kr/y/?id=N1005900386

[최악 치닫는 미중 갈등] 기사 더보기
https://news.sbs.co.kr/y/i/?id=10000049173


#SBS뉴스 #SBSNEWS #SBS_NEWS #에스비에스뉴스 #최악_치닫는_미중_갈등 #8뉴스

▶SBS 뉴스 채널 구독하기 : https://n.sbs.co.kr/youtube
▶SBS 뉴스 라이브 : https://n.sbs.co.kr/youtubeLive , https://n.sbs.co.kr/live

▶SBS 뉴스 제보하기
홈페이지: https://n.sbs.co.kr/inform
애플리케이션: 'SBS뉴스' 앱 설치하고 제보 - https://n.sbs.co.kr/App
카카오톡: 'SBS뉴스'와 친구 맺고 채팅 - https://pf.kakao.com/_ewsdq/chat
페이스북: 'SBS뉴스' 메시지 전송 - https://www.facebook.com/sbs8news
이메일: sbs8news@sbs.co.kr
문자: #6000
전화: 02-2113-6000

홈페이지: https://news.sbs.co.kr/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bs8news
트위터: https://www.twitter.com/sbs8news
카카오톡: https://pf.kakao.com/_ewsdq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bsnews

... 

#중국대사관 위치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489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hanilsys.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